홈 > 유언 > 유언의 종류와 방식
 
 
민법은 유언의 방식을 자필증서에 의한 유언, 비밀증서에 의한 유언, 녹음유언, 공증증서에 의한 유언, 구수증서유언 이 5가지로 제한하고 이에 위반한 유언은 무효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유효한 유언이기 위해서는 반드시 법이 정하는 일정한 방식에 따라서 유언을 하여야 합니다.
 
(1) 자필증서 유언
  자필증서 유언은 유언자 스스로 유언의 전문, 연월일, 주소, 성명을 직접 자필로 쓰고 날인하는 방식의 유언방식입니다. 이 경우 유언의 집행에는 가정법원의 검인이 필요합니다. 이 방식의 유언은 유언의 존재와 내용을 비밀로 할 수 있고, 작성에 증인이 필요하지 않다는 이점이 있으나, 법이 요구하는 내용과 방식을 갖추지 못하여 무효가 될 가능성이 크고 보관과 유지가 어려워 분실, 위조, 변조, 은닉, 파기 등의 우려가 많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2) 녹음유언
  유언자가 유언의 내용을 직접 녹음기에 녹음시키는 방식의 유언인데, 유언자의 육성을 사후에 보존할 수 있고 녹음기만 있으면 누구나 간편하게 유언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녹음시 증인이 필요하고 추후 녹음내용이 지워질 수 있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3) 비밀증서 유언
  유언자가 자신의 성명을 기입한 증서를 봉인, 날인하고 이를 2인 이상의 증인 앞에 제출하여 자기의 유언서임을 표시한 후, 그 봉서표면에 제출연월일을 기재하고 유언자와 증인이 각자 서명 또는 기명날인 하는 방식의 유언을 말하는데 5일 이내에 봉인 상에 확정일자인을 받아야 하고 가정법원의 검인을 받아야 하기 때문에 그다지 이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4) 구수증서에 의한 유언
  유언자가 질병 기타 급박한 사유로 인해 보통의 방식으로 유언을 할 수 없는 경우 2인 이상의 증인을 참여시키고 그 중 1인에게 유언의 취지를 말하여 구수 받은 증인이 필기, 낭독하여 유언자와 증인이 그 정확함을 승인한 후 각자 서명 또는 기명날인하는 방식의 유언을 말하는데 급박한 사유 종료 후 7일 이내에 가정법원에 검인을 받지 않으면 효력이 없으므로 유언이 무효화 될 위험성이 있으며, 질병 기타 급박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허용되는 방식이기 때문에 통상적인 경우에는 이 방식으로 유언을 할 수는 없습니다.
 
(5) 공정증서에 의한 유언(유언공증)
 

엄격한 자격요건을 갖춘 공증인(변호사) 앞에서 하는 방식의 유언을 말하는데 다른 방식의 유언과는 달리 비용이 든다는 단점이 있으나 보관, 위조, 변조, 분실, 도난의 위험이 전혀 없고 다른 유언 방식과는 다르게 검인절차 없이 바로 유언 내용을 집행할 수 있어 유언자 사후 분쟁처리절차가 간편하다는 커다란 장점이 있습니다.